해외입국자가 옥천군에 보낸 감사 편지. 옥천군 제공

“귀국 후 매일 건강 체크는 물론 불편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 자가격리가 아니라 자연과 힐링한 시간이었다”

충북 옥천군이 1일 최근 퇴소한 해외입국 여성 A씨(24)로부터 감사 편지를 받았다며 내용을 공개했다.

옥천군은 해외입국자 임시생활 시설인 장령산자연휴양림을 운영하고 있다.

미국에서 유학 중에 코로나19를 피해 지난 3월 말 귀국한 A씨는 장령산자연휴양림에서 2주간 자가격리 생활을 한 뒤 최종 ‘음성’ 판정을 받고 지난달 13일 퇴소했다.

A씨는 편지에 “귀국 후 생활 시설에 늦은 밤 도착했으나 보건소 직원들이 친절하게 맞아주고, 매일 건강 체크는 물론 불편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며 의료진 및 관계 공무원에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그는 “자가격리가 아니라 자연과 힐링한 시간이었다”며 “휴양림의 편리한 시설과 좋은 자연환경과 함께 독서를 하며 나름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썼다.

임순혁 옥천군보건소장은 “국가적 재난 속에 밤낮으로 노력해 온 공직자들에게 큰 위안이 되는 편지”라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자긍심을 갖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령산자연휴양림에는 지난 3월 25일부터 20명의 해외입국자가 임시생활을 했고, 지난달 30일 입소자가 모두 퇴소해 이날부터 일반운영이 재개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