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이태원 유명 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갔다

방문한 클럽, 주점 등 이용자 2000명 규모…지역사회 2차 감염 우려

킹클럽 SNS 캡쳐.

이태원 유명 클럽에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방문한 클럽, 주점 등에 2000여 명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 2차 감염이 우려된다.

6일 경기 용인시 등에 따르면 용인 기흥구 빌라에 거주하는 20대 이 남성은 이 지역 66번째 확진자로, 경기 성남 분당구 정보기술(IT) 업체에 다닌다.

이태원 클럽 킹(King)은 이날 SNS에 “지역사회 확진자가 2일 0시 20분~오전 3시 킹에 방문한 사실을 확인해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확진자는 2일 방문 후 6일 관계 당국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이태원을 방문한 동선에 킹이 포함됐다는 사실을 연락받았다. 영업일 모두 매일 클럽 내부를 자체 방역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후 영업 일정에 대해서는 내부 협의 후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재택근무 중이던 지난 2일 발열과 설사 증상이 나타났다.
삽화=국민일보 그림창고.

이태원 클럽, 주점을 찾았고 다녀온 직후 증상이 생겼다고 방역 당국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 남성이 다녀간 이태원 클럽, 주점 등에 당시 2000여명 정도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용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 근무지에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또 같은 층에 근무한 동료 40여명은 13일까지 자가격리했고, 관할 보건소에 진단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