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흔도 안됐는데 폐경이라니…우울증에 더 취약

40세 미만 조기 폐경 여성, 복부 지방·콜레스테롤 수치도 높아

국민일보DB

40세 미만 여성에서 일찍 폐경이 오는 경우 ‘조기 폐경(조기 난소 부전)’에 해당된다. 여성의 1%가량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0세 미만 여성도 0.1%에서 발생한다. 아직 뚜렷한 원인은 밝혀져 있지 않다. 정상적인 폐경은 50세 전후에 이뤄진다.

그런데 이런 조기 폐경 여성이 우울증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복부 비만과 고지혈증 위험도 높았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산부인과 노지현·정명철 교수팀은 여성들의 우울증과 자살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조기 폐경 여성에서 유의미하게 높은 결과를 보였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0~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하 성인 여성 중, 조기 폐경 여성 195명과 월경 여성 195명을 비교·분석했다.

조기 폐경 그룹에서 우울증 진단을 받은 여성은 12.5%(10명)로, 월경 그룹(5.2%)보다 7.3%포인트 높았다.
자살시도 위험성도 조기폐경 여성 그룹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높게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정신과 상담을 받은 조기 폐경 여성은 3.6%로 월경 그룹(2.6%)보다 높았다.

조기 폐경 여성이 허리둘레와 콜레스테롤 수치도 높았다. 조기 폐경 그룹 평균 복부 둘레가 79㎝로, 월경 그룹(75.6㎝)보다 3.4㎝ 컸다.
총콜레스테롤 수치도 조기 폐경 여성이 195㎎/㎗로 월경 여성(181㎎/㎗)보다 14㎎/㎗ 높았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LDL 콜레스테롤도 월경 그룹(103.8㎎/㎗)보다 조기 폐경 그룹(113㎎/㎗)이 더 높았다.

정명철 교수는 “조기 폐경 여성은 임신이 불가능하다는 사실만으로도 심적 충격과 상실감이 크기 때문에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증가해 우울증에 더 취약할 수 있다. 또 조기 폐경 후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감소가 복부 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뿐만 아니라 우울증을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노지현 교수는 “폐경이 진행되는 동안 불안정하고 불규칙한 호르몬 생성으로 우울증 위험도가 2~3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폐경 후 우울증이 발생하면 심혈관질환, 당뇨병, 대사증후군, 만성 통증 등 많은 질병의 위험도를 증가시킬 수 있어서 폐경 여성은 우울증 관리에 더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산부인과저널(The Internet Journal of Gynecology and Obstetrics) 최근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