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식이법 실효성 위해 ‘불법 주정차·무단횡단’ 대책도 시급

어린이보호구역 모습. 국민일보DB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려면 운전자 처벌 강화 외에도 불법 주정차 및 무단횡단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는 경기도민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달 8~11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 원인으로 ‘불법 주정차로 인한 시야 방해’(23%), ‘보행자의 무단 횡단’(18%)이 지목됐다고 7일 밝혔다. ‘운전자의 제한속도 및 신호 위반’이라고 답한 비율은 18%였다.

이는 지난 3월 25일 이후 시행된 도로교통법 개정안(민식이법)이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에 대해서 운전자 처벌 강화에 치중했다는 비판 여론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이 구역 내 교통법규 위반을 줄이는 방안으로는 불법 주정차 금지 표지 확대 및 CCTV 설치(36%), 과속단속 안내표지·카메라 설치(24%) 등이 제안됐다.

최우선으로 설치해야 할 시설로는 보도 울타리(53%), 과속방지턱(47%), 과속단속 카메라(39%) 등이 선택됐다.

오산, 광명 등 일부 시군에서 시범 시행 중인 형광안전덮개를 어린이 책가방에 씌우는 방안에 대해서는 71%가 동의했다.

효과적인 어린이보호구역 안내 표시로는 내비게이션, 노면 표시, 안내판, 노랑 신호등 등의 순으로 꼽았다.

도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행환경 취약구간 90곳에 36억원을 투입해 방호 울타리, 노랑 신호등, 횡단보도 투광기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4월 8~11일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에 표본오차 ±3.1%P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