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가신 모친 얼려달라” 요청한 아들, 한국 첫 냉동인간 탄생

크리오아시아 캡처

국내 최초로 냉동 인간이 탄생했다.

이식용 장기 해동연구개발 전문기업인 크리오아시아 측은 8일 80대 여성의 시신을 냉동 보존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업체에 따르면 최근 경기도 분당시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돌아가신 80대 노모를 냉동 보존해달라고 의뢰했다. 그는 “노모의 모습을 사후에도 보존하고 싶다는 생각에 냉동 보존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업체는 이 여성을 사후 장례식장 안치실에 모셨고 장례 기간 동안 영하 20~30도로 온도를 유지했다. 장례 이후에는 시신을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리오루스로 이동시켰다. 현지에서 액체질소 냉동챔버에 성공적으로 안치했다.

러시아 모스크바로 옮기는 과정에서 난관도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객기와 물류 항공편을 구하기 힘들었다. 그러나 장례 과정의 상조회사와 운송을 담당한 물류 업체들이 영하 온도 유지 등에 각별히 신경을 쓰면서 잘 마무리됐다.

크리오아시아 측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서 냉동 보존 상담 사례는 증가하고 있다. 특히 50~60대의 문의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편찮으신 부모님을 냉동 보존하고 싶다는 이유에서다. 해외의 경우에는 반대다. 병 또는 사고로 먼저 떠나보낸 자녀를 냉동 보존하고 싶어하는 부모의 문의가 더 많다.

크리오아시아의 한형태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삶과 죽음에 대한 사람들의 의식이 더 예민해지고 있다”며 “2020년은 냉동인간 보존 분야가 성장하는 기점이 될 것이라 예상한다”고 전했다.

김지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