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없었다” 망언 쏟았던 日 논객 코로나로 사망

연합뉴스

위안부 성노예를 부정하며 망언을 쏟아냈던 일본 극우 외교평론가인 오카모토 유키오(岡本行夫·74) 전 총리실 보좌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카모토 전 보좌관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던 중 지난달 24일 숨졌다. 이같은 사실이 열흘이 지난 후에나 밝혀진 것은 유족들이 공개를 꺼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카모토 전 보좌관은 일본 외무성 북미1과장 등을 거쳐 1991년 퇴임했다. 1996~1998년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郞), 2003~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에서 각각 총리 보좌관을 지냈다. 하시모토 내각에서는 오키나와 담당으로 미군 후텐마(普天間) 비행장의 이전 문제를 관장했다. 고이즈미 내각 당시에는 전후 이라크의 부흥 지원 업무를 맡았다.

총리 보좌관을 그만둔 뒤에는 외교평론가로 활동했다. 일본 우익 성향 매체인 산케이 신문이 발행하는 잡지 ‘정론’(正論)의 집필 멤버이기도 하다. 그는 극우 사관에 입각해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발언을 일삼아 잦은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 예로 2015년 전후(戰後) 70주년 담화 작성을 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사적 자문기관인 ‘21세기구상간담회’에 참여했다. 이때 아베 총리에게 제출한 보고서에서 한반도 식민 지배에 대한 사죄 필요성을 거론하지 않았다.

또 지난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다루면서 “한국이 주장하는 성노예라는 시스템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뿐만 아니라 2014년 태평양전쟁 전범 기업으로 지목된 미쓰비시(三菱)머티리얼이 강제 노역자에게 치른 사죄·보상에서 한국인 피해자만 제외했을 당시 사외이사로 참여한 전력이 있다.

이외에도 안중근 의사를 언급하며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암살한 안중근 기념관을 하얼빈에 만들려는 (한·중) 움직임이 실현돼 버렸다”며 “의도적으로 역사적 원념(怨念)을 파헤치고 있는데, 이것이 계속되는 한 한·일 관계 개선은 없다”는 주장도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