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정선거 주장 민경욱 “세상 뒤집힐 증거”라며 공개한 것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투표용지를 유력한 증거로 들었다.

민 의원은 11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개최했다. 앞서 그는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월요일(11일) 2시에 국회 토론회장에서 세상이 뒤집어질 만한 증거를 폭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민 의원은 “약속드린 증거를 내놓겠다. 서초을 사전투표용지가 분당을 지역에서 발견됐고, 분당갑 투표용지가 분당을에서 발견됐다”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비례대표 무효투표용지 무더기 발견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연합뉴스

이어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가 무더기로 발견된 것 역시 부정선거의 증거”라며 “이번 총선에서 무더기 혼표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어 관련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 의원은 “투표지분류기와 계수기는 전산망에 연결되어서는 안 되는데 분류기에 최초 코드를 다운받는 절차가 있고, 계수기는 통신모듈이 있다”며 “조작값을 다운받았을 가능성 높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증언하는 내부 관계자의 녹취록도 공개했다.

투표용지 파쇄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연합뉴스

공병호 전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역시 “선거가 조작됐다는 것은 이미 검증이 끝났다”면서 “이제 누가 어떤 방법으로, 어떤 목표로 조작을 했는지 밝혀내야 하는 단계다. 재검표하면 통합당이 35~39석을 되찾아 상당수 지역에서 승패가 바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민 의원과 공 전 위원장을 비롯해 안상수 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통합당이 투표에서는 이기고 개표에서는 졌다”며 지지자들과 함께 ‘사전투표 폐지’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민 의원이 발표를 마치자 지지자들은 “민경욱 대통령”을 외치며 환호했다.

구호 외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연합뉴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