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청 직원들이 자매의 방을 치우고 있는 모습. 남구 제공

쓰레기 가득한 방에서 10년 동안 은둔생활을 한 자매가 구청의 도움으로 세상 밖으로 나왔다.

13일 대구 남구에 따르면 자매는 외부와 단절한 채 10년 동안 방에서 은둔 생활을 했다. 방안은 온통 쓰레기와 오물로 뒤덮여 있었고 이로 인해 쥐, 바퀴벌레 등이 득실거렸다. 전형적인 저장 강박증 증세였다.

남구 희망복지지원단은 지난달 10일부터 이들을 돕기 위해 수차례 가정방문을 했지만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도움의 손길을 완강히 거부하던 자매는 지속적인 가정방문과 오랜 설득에 마음을 조금씩 열기 시작했고 결국 병원진료와 치료를 받겠다는 약속도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정신과 입원이 되지 않아 긴급하게 영남대학교 병원 사회사업팀의 협조를 구해 코로나19 검사 후 관련 병원으로 전원 조치했다. 병원에서는 자매가 마음의 상처를 공유하며 증세를 악화시켰다고 진단했다.

남구는 자매가 병원 입원치료를 받는 동안 대명2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 복지팀과 협업해 지난 12일 자매가 생활하던 집에 10년 동안 쌓여있던 6t가량의 쓰레기를 치우고 방역 소독도 실시했다. 남구 희망복지지원단은 이들 자매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지원해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은둔형 가구는 자신들만의 노력으로 세상 밖으로 나오기는 매우 어렵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