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차에 깔린 노인 구한 보성읍대 예비군 지휘관과 상근 예비역. 연합뉴스

전동차에 깔린 할아버지를 구하고, 차를 탈취하려는 미성년자들을 붙잡는 등 31사단 장병들의 미담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먼저 전동차 아래 깔린 70대 할아버지를 구한 이들부터 소개하겠습니다. 31사단 고흥대대 보성읍대 예비군지휘관 김현수 읍대장과 상근예비역들은 지난달 22일 오후 2시쯤 주둔지 사격훈련을 마치고 근무지로 복귀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고흥군 신월 마을 인근에서 뒤집혀 있는 사륜 전동차를 목격하게 되죠. 읍대장과 상근예비역들은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70대 할아버지가 전동차에 발목이 끼어 옴짝달싹 못 하고 있었습니다. 읍대장과 상근예비역들은 서둘러 할아버지를 구조했습니다. 할아버지가 전동차를 운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바퀴가 터졌습니다. 전동차가 중심을 잃고 뒤집히자 할아버지도 운전석에서 튕겨 나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할아버지의 발목이 쓰러진 전동차에 끼었던 것입니다.

장병들의 구조장면을 목격한 한 시민은 부대로 전화를 걸어 “서둘러 차에서 내려 할아버지를 신속히 구출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믿음직스러웠다”며 “꼭 그때 그분들이 칭찬을 받았으면 해서 직접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수 읍대장은 “누구나 이런 상황을 목격했다면 우리처럼 행동했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차량탈취범들 붙잡은 상근예비역 최규영 병장. 연합뉴스

상근예비역과 예비역 병장이 함께 차량 탈취범들을 현장에서 검거한 일도 있었습니다. 김종후 예비역 병장은 지난달 29일 새벽 차량에서 물건을 가져오기 위해 지역 공용주차장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미성년자로 보이는 4명이 주차장을 배회하며 차 문을 잡아당기는 장면을 포착했습니다.

김 병장은 과거 31사단 구례대대에서 함께 근무했고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상근 예비역 최규영 병장에게 연락해 도움을 청했습니다. 최 병장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도둑들은 화물차를 탈취하기 위해 막 시동을 건 참이었습니다.

김 병장이 기지를 발휘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차량으로 주차장 출입구를 막고, 경찰에 신고했죠. 최 병장은 차량 탈취범들을 붙잡아두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고, 경찰이 신속하게 출동해 이들을 검거했습니다.

최 병장은 “지역의 동생 같은 어린 친구들이 범죄에 빠지지 않게 설득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며 “군복 입은 민주시민으로서 국민의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이렇게 소감을 말하는 것도 쑥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