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경호 인천스페셜올림픽코리아 처장 표창장 받아

인천시교육단체총연합회 발달장애인 학생교육 지원 공로 인정

인천스페셜올림픽코리아 김경호 사무처장(왼쪽)이 14일 교원단체로부터 발달장애인을 돕는 일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독지상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수김안과 제공

인천스페셜올림픽코리아(ICSOK) 김경호 사무처장이 발달장애인 학생 교육발전을 위한 헌신적인 노력과 남다른 봉사정신을 인정받아 14일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김경호 사무처장이 수여받은 독지상은 교원단체 총연합회 회원이 아닌 개인이나 교원단체가 아닌 단체에게 주는 상이다. 교육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자 또는 단체를 선정해 표창한다.

김경호 사무처장은 발달장애인 교육과 육성을 통해 발달장애인들의 건강 및 사회적응력 향상과 각종 스포츠대회를 개최해 스포츠 참여 기회를 확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할 수 있는 많은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서로 화합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우리 사회의 장애에 대한 인식 및 수용태도 변화에 기여했다.

김경호 사무처장은 연수김안과에 상무이기도 하다.


김 처장은 지역사회에서 크고 작은 사회공헌사업을 다양하게 전개하고 있다.

그는 인천스페셜올림픽코리아의 창립부터 사무처장을 맡아 스포츠 및 문화예술 교육을 통해 발달장애인의 사회적응력, 신체적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해왔다.

김경호 사무처장은 “발달장애인들은 한 가지에 집중하면 뛰어난 능력을 보일 수 있다”며 “아직까지 발달장애인의 장점을 개발해 특화시켜 줄 수 있는 육성프로그램이나 코치가 부족한만큼 다양한 분야의 교육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활발하게 소통하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