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캡처

미국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할 것을 요구하다가 아이와 함께 있는 20대 엄마를 강압적으로 체포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사건은 13일 정오쯤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애틀랜틱 애비뉴-바클레이 센터 지하철역에서 일어났다.

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붉은 재킷을 입은 한 여성은 아이와 함께 지하철 승강장 계단을 내려가던 중 경찰에 제지당한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영상 속 여성은 마스크를 턱 쪽에 걸쳐 코와 입이 노출된 모습을 하고 있다. 여성과 경찰은 언쟁을 벌이기 시작하고 이 과정에서 여성은 경찰에게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결국 여성은 승강장으로 내려가지 못하고 계단을 다시 올라와 경찰과 말다툼을 이어갔다. 그러다 경찰관 3~4명이 여성에게 다가가 체포를 시도했다. 여성은 “내 몸에 손대지 말라”며 저항했지만 경찰은 그녀를 바닥에 엎드리게 하고 두 팔을 뒤로 꺾어 수갑을 채웠다. 여성은 그녀의 자녀로 추측되는 어린아이가 고스란히 지켜보는 가운데 경찰에 끌려갔다.

당시 지하철역에 있던 시민에 의해 촬영된 해당 영상에는 “(엄마가) 아이와 같이 있다. 너무하다”는 한 시민의 목소리가 녹음되기도 했다. 영상 속 체포된 여성은 22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못 세이 뉴욕경찰국(NYPD) 국장은 “현장의 경찰관들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으면 지하철을 탈 수 없다고 공손하게 말했다”며 “여성이 이를 거부하는 한편 경찰관들에게 ‘기침을 하겠다’는 등 모욕적인 언사로 대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조사에서 직권남용 등의 사실이 드러나면 해당 경찰관들은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 “복잡한 면이 있다”면서도 “경찰관들의 행동이 지나쳤다. 아이와 함께 있는 엄마를 그런 이유로 체포하는 상황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뉴욕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공권력 집행에 있어 유색인종에 대한 과잉단속 논란이 제기됐었다. 뉴욕시 브루클린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3월 17일부터 지난 4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으로 관내에서 체포된 40명 중 35명이 흑인이었다. 히스패닉은 4명, 백인은 단 1명뿐이었다.

이에 NYT는 지난 7일 “뉴욕 경찰의 사회적 거리두기 법 집행을 두고 흑인과 히스패닉 거주자가 많은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이화랑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