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태원 클럽 방문자 82% 조사 완료…“상당수 검사 받아”

용산구, 연휴기간 9개 업소 방문한 9899명에 전화 또는 문자로 검사 안내

이태원 유흥시설 방문자 전수조사 결과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5월 연휴 기간 이태원 유흥시설(클럽·주점)을 방문한 1만2034명 중 9899명(82%)에 대해 조사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나머지 2135명(18%)은 기지국 정보 등과 대조해 경찰과 함께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조사대상 업소는 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 메이드, 핑크엘리펀트, 더파운틴, 피스틸 등 9곳이다. 조사는 2차에 걸쳐 이뤄졌다. 1차 조사는 4월 30일~5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5곳(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구는 방문자 5517명 중 3535명에게 전화 또는 문자로 외출자제와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했다. 이어 구는 기존 5개 업소 조사기간을 4월 24일까지 확대해 방문자 명단 853명을 추가로 확보한 뒤 662명(78%)에게 전화 또는 문자로 관련 사항을 알렸다. 또 앞서 연락이 닿지 않았던 1982명에 대해 구가 신용카드 사용내역, 동행자 진술, 기지국 위치정보 등을 조사, 명단 1205명을 추가로 확인하고 검사를 독려했다.

2차 조사는 5월 2일 메이드, 4월 24일~5월 7일 더파운틴, 4월 29일 핑크 엘리펀트 방문자 566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구는 이 중 4497명(79%)에게 전화 또는 문자로 검사를 안내했으며 나머지 1167명(21%)은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 조사를 이어간다.

구는 외국인에 대한 홍보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11일 주한 외국대사관 144곳에 긴급 안내문을 보냈으며 이태원, 해방촌 외국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관련 사항을 게시했다. 13일에는 이태원·이촌 글로벌빌리지센터 등록회원에게 문자, 이메일을 발송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검사는 서울시 방침에 따라 무료로 이뤄진다. 이태원 방문 사실을 알리면 특정 클럽 방문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다. 익명 검사도 가능하다. 단, 방역당국 연락을 받고도 진단 검사를 받지 않으면 벌금 200만원이 부과될 수 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진단 검사는 서울시 기준 2만4000건을 넘어섰다. 용산에서만 3976명(15일 오후 4시 기준)이 검사를 받았다. 급증하는 검사에 대응하기 위해 구는 지난 13일 선별진료소를 1곳 추가했다. 위치는 한남동 공영주차장(이태원로 224-19)이다. 도보 이동형(워크스루) 방식으로 환자, 의료진 대면을 최소화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수차에 걸친 전화 안내를 통해 상당수가 이미 검사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4월 24일~5월 6일에 이태원 유흥시설을 방문한 사람 중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은 증상유무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달라”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