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백신, 돈 댄 美에 우선공급”…커지는 백신 민족주의 공포

강대국 백신 쟁탈전…피해는 고스란히 빈곤국에

프랑스의 세계적인 제약회사 사노피의 기업로고. AFP연합뉴스

프랑스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제약사 사노피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자금을 지원한 미국부터 백신을 우선 공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프랑스는 물론이고 유럽이 발칵 뒤집혔다. 백신이 개발돼도 돈과 힘의 논리에 따라 일부 강대국이 그 결실을 독점하는 ‘백신 민족주의’의 출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발단은 사노피의 최고경영자(CEO) 폴 허드슨의 지난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였다. 영국 출신인 허드슨은 통신에 “미국 정부가 사노피의 코로나19 백신 연구에 가장 먼저 자금을 지원했다”며 “미국 정부가 위험을 무릅쓰고 백신 개발에 투자한 만큼 가장 많은 양의 백신을 선주문할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노피는 지난달 경쟁업체인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손을 잡고 백신 공동개발에 착수했는데 미 보건복지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이 이 프로젝트에 3000만 달러(약 369억원)를 투자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2월 사노피와의 사업적 동반관계를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드슨의 발언에 유럽 국가들은 발끈했다. 특히 사노피의 본사와 공장이 위치한 프랑스에서 거센 항의가 이어졌다. 프랑스 재정경제부의 아네스 파니에 뤼나셰 국무장관은 이튿날 라디오 방송에서 “금전적 이유를 근거로 특정 국가에 백신 우선권을 주는 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도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은 전 세계의 공공재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허드슨의 발언에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도 긴급 논평을 통해 “백신은 국제사회 전체의 공공이익이 돼야 한다”며 “백신에 접근할 기회는 보편적이고 공평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허드슨은 유감을 표하고 백신이 개발되면 모든 나라에 공평히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유럽도 미국만큼 적극적으로 백신 개발 자금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은 되풀이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본격화된 자국 이기주의가 백신 개발에서조차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중국 등 일부 강대국들이 백신 개발·공급 문제를 국가 간 쟁탈전으로 접근하며 자국민을 우선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을 선점하는 일에만 치중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빈곤국이나 난민집단 등은 백신 확보 단계부터 심각한 어려움을 겪게 될 수 있다.

미국 정부가 백신 개발에 경제적 논리를 우선 적용하고 있다는 정황 증거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초 독일 바이오기업인 큐어백의 대니얼 메니첼라 CEO를 만나 코로나19 백신 연구 성과에 대한 독점적 권한을 요구하며 그 대가로 막대한 자금 지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정작 백신 개발을 위한 국제 공조는 불참하고 있다. 지난 4일 EU 주재 화상 국제회의에서 40여개국이 백신 개발 목적으로 1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결정하고 자금 지원을 약속했지만 미국은 빠졌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