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이하 자녀를 둔 부부도 신혼희망타운 청약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신혼부부를 위한 디딤돌 대출 자격은 주지 않기로 했다. 또 순자산이 3억200만원을 넘으면 신혼희망타운 분양 자격을 잃게 된다.

19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으로 신혼희망타운을 운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혼부부를 위한 전용 공공주택인 신혼희망타운 청약 자격은 주지만 주택도시기금을 이용한 신혼부부 전용 주택마련자금(디딤돌) 대출은 차단하는 셈이다. 현행 디딤돌 대출은 생애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연소득 7000만원 이하 신혼부부에게 연 1.65~2.40% 금리로 최대 2억2000만원까지 대출을 제공한다.

이에 6세 이하 자녀를 둔 혼인 7년 경과 부부는 디딤돌 대출 대신 신혼희망타운 전용 모기지 대출을 이용해야 할 전망이다. 수익공유형 모기지 대출은 연 1.3% 고정금리로 최장 30년 동안 집값의 최대 70%(한도 4억원)까지 빌려준다. 대신 주택을 매도하거나 대출금을 상환할 때 시세 차익을 주택도시기금과 나눠야 한다.

또 순자산 기준을 넘는 신혼희망타운을 청약하면 전용모기지 대출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고액자산가가 신혼희망타운을 분양받아 시세차익을 과도하게 남기지 못하게 하려는 취지다. 순자산은 부부의 부동산과 자동차 금융자산 일반자산을 더하고 부채를 제외한 금액이다. 순자산 기준인 3억200만원은 소득 3분위 계층 순자산의 105%다. 2018년만 해도 2억5060만원이었으나 올해 액수가 올랐다.

신혼희망타운은 수도권 시세보다 60~70% 저렴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수도권에서 신혼희망타운 분양 물량은 7400가구 이상 쏟아진다. 8월 양주 회천에서 506가구, 화성 능동에서 298가구가 분양되며 9월 시흥 장현 822가구, 화성 봉담2에서 304가구 등이 분양된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