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직장암 환자가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죽기 전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를 공개했다. 방송인 이수근, 서장훈은 사연을 듣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직장암 4기 환자 남성, 이건명씨가 출연해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올해 30살인 건명씨는 지난 2018년 직장암에 걸린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 그는 “너무 아파서 병원에 갔더니 대장이 막혔다고 하더라. 대학병원에 가서 정밀 검사를 받았더니 대장, 간, 폐, 뼈에도 이미 암이 퍼진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장 제거 수술 후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치료 약을 3번이나 바꿨는데 효과가 없었다. 의사 선생님께서는 3개월 정도 시간이 남았다고, 이제 준비를 할 때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간이 오래 남지 않았음에도 본인보다 홀로 남을 누나를 걱정했다. 그는 “어머니는 어린 시절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어린 시절 술만 먹으면 폭력적으로 변했다. 내가 떠난 후 누나 혼자 남을 생각을 하니 걱정이다”라고 고민을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떠나면 누나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아버지와 관계가 좋아져서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그는 죽기 전에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가 있다고 했다. 그는 “하나는 이수근을 만나는 것이었다”며 “병원에서 웃고 싶을 때마다 이수근 레전드 영상을 본다. TV프로그램을 보면서 많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해줄 수 없는게 없어서 미안하다”며 “나중에 사진 한번 같이 찍자”며 눈물을 보였다.

건명씨의 두번째 소원은 버스킹 공연이었다. 그는 “제가 일어서 있으면 좀 힘들어서 앉아서 부르겠다”며 가수 하림의 ‘출국’ 노래를 불렀다. 이수근과 서장훈은 눈물을 보이며 “노래 잘하네”라고 칭찬했다.


서장훈은 끝으로 “매번 기적이 있는 건 아니지만 한 치 앞을 모르는게 인생”이라며 “건명이에게 기적이 생겼으면 좋겠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라고 위로했다.

이수근 역시 “하루하루 알차고 소중하게 생각하고 틀림없이 좋은 기운이 생길거다. 건명이 보니까 앞으로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진심으로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는 위로가 안되는 것들이 너무 많다. 나이가 들면 모든 걸 위로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 못한 일들이 많다는 걸 많이 느낀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