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서울은혜교회, 휴직 중인 장애인 근로자에 생계비 지원

밀알복지재단의 장애인직업재활시설 굿윌스토어에서 일하는 장애인 근로자의 모습. 밀알복지재단 제공

남서울은혜교회(박완철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근로자들을 돕기 위해 18일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목사)에 500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중인 굿윌스토어 등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통해 장애인 근로자들의 생계지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해당 기부금은 성도들의 헌금과 교역자들의 사례비로 마련됐다. 교역자들은 장애인근로자들의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의미로 사례비의 50%를 자발적으로 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회는 따뜻한 마음으로 모은 성금으로 다양한 곳에 나눔을 실천하며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미자립교회 75곳에 월세를 지원했으며 형편이 어려운 북한이탈주민과 청년들에게는 지역상품권을 제공해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고려했다. 또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구매한 물품을 도움이 필요한 기관 및 시설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구매와 기부 과정에서 장애인들의 일자리가 지켜질 수 있도록 했다.

유권신 밀알복지재단 네트워크사업부장은 “일자리를 통해 경제적 자립을 이뤄가던 발달장애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삶의 균형이 무너졌고 가족들의 부담은 더 가중되고 있다”며 “장애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따듯한 응원을 보내주신 남서울은혜교회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의 장애인직업재활시설 굿윌스토어에서 일하는 장애인 근로자의 모습.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은 코로나19로 생존의 위협에 놓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긴급지원사업인 ‘힘내요 우리’를 진행 중이다. 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영양제, 홍삼 등 면역력 강화를 위한 건강식품, 식료품을 담은 '힘내요 키트’를 제작해 지원한다. 현재까지 장애아동과 장애인거주시설 등 3만여 곳에 키트를 지원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과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의 장애인 근로자들을 위해 임금지원과 장애인 생산물품 판매연계도 실시중이다.

남서울은혜교회 외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교회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은 강남중앙교회(정찬영 목사) 로뎀나무교회(유병용 목사) 문화촌영광교회(양재준 목사) 벤쿠버광장교회(김석준 목사) 아이들교회(서정윤 목사) 예수평화교회(여환옥 목사) 일산방주교회(김만경 목사) 주안에교회(김성원 목사) 지산교회(배호진 목사) 등이 기부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