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 유상철 감독, (우) 안정환 선수. 뉴시스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생활을 하고 있는 유상철 감독(인천 유나이티드 FC)이 축구선수 안정환이 이끄는 JTBC ‘뭉쳐야 찬다’에 출연한다.

지난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유 감독은 투병 생활 중에도 인천 유나이티드 FC의 K리그 1부 리그 잔류를 성공시켜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후 본격적인 항암 치료에 들어간 그는 최근 ‘뭉쳐야 찬다’ 출연 소식을 알리며 약 6개월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1일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유 감독의 출연 소식을 알렸다. 제작진은 “건강한 모습으로 그라운드에 꼭 다시 서고 싶다”고 밝힌 유 감독의 바람을 이뤄주기 위해 유 감독의 항암 치료 일정과 건강 상태를 체크하며 오랜 시간 동안 스케줄을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감독이 출연하는 방송에는 2002년 월드컵 주역인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등 월드컵 동료들과 국가대표 선수들이 함께 출연해 감격스러운 재회 장면을 연출한다.

‘뭉쳐야 찬다’의 성치경 CP는 21일 뉴스1에 “유 감독님이 몸이 편찮으시고 구장을 떠나 계셨지만 몸 상태가 여의치는 않아도 이번 특집에 함께 하고 싶다고 하셨다”면서 “2002년 전사들을 한 자리에 모셨으니 그것만으로 특별한 이벤트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또 “많은 분들이 유 감독님의 근황을 궁금해 했는데 씩씩한 모습으로 나오신다”며 “녹화 내내 밝은 모습이셔서 재미있게 녹화를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성 CP는 “재미도 있고 또 뭉클한 마음도 들더라. 수년을 함께 한 전설들의 만남이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췌장암 투병 생활 중에도 씩씩한 모습으로 방송에 나선 유 감독의 모습은 오는 31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