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 불매운동 영향?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GU’ 영업중단

8월 전후로 오프라인 철수…유니클로 온라인 스토어로 대체

서울 송파구 GU 롯데월드몰점 전경. GU제공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의 또 다른 브랜드 지유(GU)가 우리나라에서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신종 코로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에서 유니클로, 지유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8월 전후로 한국 내 매장 영업을 중단하고 준비 기간을 거쳐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에서 GU 제품을 선보이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지유 온라인 스토어는 7월말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지유는 2018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 첫 매장을 열었다. 이후 경기도 용인시 롯데몰 수지점,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점 등 총 3개점과 온라인 스토어를 운영해 왔다.

지유는 유니클로보다 저렴한 가격의 제품으로 구성된 브랜드로, 유니클로의 인기에 힘입어 지유 또한 국내에서 좋은 반응이 예상됐었다. 하지만 운영 초반부터 이렇다 할 실적을 내지 못 했던 데다 일본 불매운동까지 겹치며 성장이 급격히 둔화됐다. 코로나19로 의류산업 전반이 침체를 겪으며 오프라인 철수 수순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에프알엘코리아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영향, 이커머스를 포함한 비즈니스 구조 변화의 필요성 등을 반영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오프라인 매장 운영 중단으로 인해 불편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