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연일 개표 조작을 주장하며 ‘follow the party’문구를 내세워 관심이 집중된다.

민 의원은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 부정선거에 중국 공산당 해커가 개입해 엄청난 걸작을 만들었다”며 “이번 일을 꾸민 해커가 그걸 자랑할 수 없어 교묘하게 여러 숫자를 조합하고 재가공해 지문을 남겼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문을 살펴보니 ‘FOLLOW THE PARTY’라고 나왔다”며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같은 주장을 펼쳤다. 그는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낸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 변환했더니 해당 구호가 나왔다”며 “우연히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민 의원은 또 “게리맨더링을 응용해 당일 선거득표 50%이상의 유리한 지역에서 50%미만의 지역에 자신의 표를 보내어 불리한 곳을 유리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통합당의 사전투표는 건드리지 않고 민주당의 사전투표 수를 조작한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민 의원 주장대로라면 프로그래머가 숨겨놓은 표식은 한자로 ‘영원히 당과 함께 간다’는 의미인 ‘용위엔껀당조우’와 비슷하다. 여기서 ‘영원’이라는 뜻의 단어를 빼면 ‘Follow the party’가 나온다는 얘기다. 이를 근거로 당성이 높은 중국 공산당원 프로그래머가 선거조작에 개입했다는 게 민 의원의 주장이다.

앞서 민 의원은 투표용지를 제시하며 개표 조작을 주장했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출된 것이라며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대검은 지난 13일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했으며 형사6부(부장검사 김성동)가 맡아 수사 중이다. 21일 개표 조작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민 의원은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