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으로 들이닥친 윤미향에 이용수 할머니 건강 악화”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돌발 방문’을 맞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건강이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21일 오후 10시쯤 대구 남구에서 침 시술을 받았다. 평소 오른쪽 팔 상태가 좋지 않아 한방 치료를 받아왔으나 지난 19일 밤 윤 당선인과의 만남 이후 가슴 통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사과를 한답시고 방으로 갑자기 들이닥치는 바람에 할머니께서 많이 놀라셨다”며 “그날 이후 하루에 3~4시간 밖에 주무시지 못해 살이 많이 빠지고 기력이 쇠하는 등 건강 상태가 더욱 나빠졌다”고 말했다.

이날 간단한 치료를 받은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은) 자기 마음대로 하는 사람”이라며 “30년을 같이 하다가 하루아침에 배신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 당선인은 지난 19일 오후 8시50분쯤 대구에 있는 이 할머니를 찾아 10분간 독대했다. 애초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고 사죄하자 이 할머니가 “불쌍하다”며 눈물을 흘렸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이 할머니 측은 강하게 반박했다.

또 이번 만남으로 갈등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법이 심판할 것이며 용서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당선인은 이날 방문 이후에는 이 할머니 측에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오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정의기억연대 관련 논란과 관련한 ‘마지막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