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이태규 최고위원. 연합뉴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를 향해 “조국(전 법무부 장관)은 자기 돈으로라도 했지 윤미향은 할머니들의 피와 땀으로 호의호식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21일 오전 당 회의에서 “무엇보다 이용수 할머니는 임대아파트에서 어렵게 사시는데 세금도 얼마 안 낸 정의연 대표는 아파트 사고 자식 미국 유학 보내고 수억원 예금 보유하고 있단 게 마음을 무겁게 한다”며 “정의를 팔아 사욕을 추구했다는 의혹이 구체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윤미향 당선자 의혹은 보통의 상식을 뛰어넘는 일반 국민으로서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이용수 할머니에게 무릎 꿇고 사죄한다고 해결될 차원을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윤 당선자는 지난 1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할머니가 윤 당선자를 겨냥해 ‘위안부 성금 유용 의혹’을 제기한 지 12일 만이었다.

이 의원은 “윤 당선자는 명백히 시민운동이 특정인에 의해 사유화됐음을 보여줬다”며 “주객이 완전히 전도돼 보호돼야 할 할머니들은 철저히 이용의 대상으로 전락됐다. 사익을 추구했다면 결코 용서할 수 없는 범죄”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을 겨냥해서도 “그럼에도 이해찬 대표는 심각한 게 아니라면서 민심과 동떨어진 발언을 한다”며 “민주당은 윤미향을 비판하면 친일세력의 공격이라고 한다. 상식 이하 가치관 가진 분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 당선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면서 회계 부정 의혹에 휘말렸다.

당시 이 할머니는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에 쓰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는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것에 대해 “윤미향씨 국회의원 하면 안 된다.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