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인스타그램 캡처

MBC ‘놀면 뭐하니?’의 연습생 유재석이 레전드 가수 이효리와 비를 만났다. 이들 조합으로 역대급 혼성그룹이 탄생할 것 같다는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1일 ‘놀면 뭐하니?’ 공식 인스타그램에 유재석, 이효리, 비 세 사람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세 사람의 전신샷과 더불어 탁상에 모여 회의를 하는 듯한 모습의 사진들이 공개됐다.


‘놀면 뭐하니?’ 제작진 측은 인스타그램에 “모두가 고대하던 쓰리샷 강림이요”라며 “이렇게 멋있어도 될깡?”이라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공개된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이효리는 시간이 멈춘거야?” “관리왕 3인 모임” “미쳤다” “한 번 슈퍼스타는 영원한 슈퍼스타인 듯” “이 조합 실화냐” “이런 레전드 조합을 보게 되다니” 등의 댓글을 남기며 호응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무더위로 지쳐가는 여름에 흥 넘치는 리듬과 멜로디로 안방극장에 활력을 선물할 계획이다. 이들은 ‘여름X댄스X유재석’ 프로젝트를 진행해 혼성 그룹 제작에 도전한다. 90년대 가요계 혼성 그룹 이미지로 무장해 당시 가요계 특유의 감수성과 매력을 되살릴 예정이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