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이 지연되는 데 대해 “꼼수 위성정당에 불과한 미래한국당과는 어떤 협상도 있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2차 파동과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회가 법정시한 내 개원해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난 18일 더불어시민당과 합당했고, 국회의장단은 25일에 설치해서 법정시한 내 개원해 일하는 국회를 착실히 준비 중”이라며 “지지부진한 협상이나 나눠먹기로 시간 끌 이유가 없다. 민주당은 법정기일 내 반드시 한다는 각오로 (원 구성 등)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미래한국당에 대해서는 협상 불가 방침을 밝혔다. 그는 “교섭단체인 통합당뿐 아니라 다른 비교섭단체들의 의사를 존중하겠지만 꼼수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는 어떠한 협상도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여러 이유를 들면서 합당을 연기하고 있고 8월 말까지도 합당이 가시화되지 않을 것 같다. 꼼수 미래한국당에 21대 국회가 끌려다니는 일이 결코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합당에 관해) 다른 소리를 하고 있는데 정치를 정정당당하게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총선 때 국민들께 했던 약속, 총선 직후 통합당과 합당하겠다는 그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21대 국회는 5월 30일에 임기가 시작한다. 원 구성 법정시한이 6월 8일인데 이런 식으로 나오면 법정시한을 지키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이어 “두 당의 합당 문제로 국회 개원이 늦어진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께 돌아간다. 원 구성 협상을 바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