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와 초선 당선인들이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절차를 당 지도부와 수임기구에 위임하기로 했다.

원 대표와 초선 당선인 18명은 22일 국회에서 회동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원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과의) 합당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였는데 당 지도부는 당선인들의 희망과 건의를 받아들여 오는 29일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조태용 대변인은 “초선 당선인 18명은 당 지도부와 수임기구를 신뢰하고 합당 절차를 위임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원 대표의 임기 연장 문제가 변수로 남아있다. 전날 초선 당선인들은 당 지도부에 조속한 합당을 촉구하면서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한 5·26 전당대회에 부정적인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당 지도부는 합당이 국회 개원(오는 30일) 전까지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전당대회를 열어 29일까지인 당대표 임기를 연장해둬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내에선 이를 두고 “합당할 의사가 있는 것이냐” “지도부의 자리 욕심이다”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5·26 전당대회의 개최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