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사촌’ 두들겨팬 용인 주민, 알고보니 복싱선수였다

KBS 뉴스 캡처

택배 기사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며 주먹을 휘두룬 30대 남성이 아마추어 복싱 선수로 알려졌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3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기 용인시 한 아파트 단지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7일 오전 9시쯤 택배기사 B씨와 함께 일하던 그의 사촌 동생 C씨에게 주먹을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측은 “며칠 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 않은 B씨를 향해 ‘마스크를 똑바로 쓰라’고 말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었다. 그런데 사건 당일 또다시 마주쳤고 시비가 붙었다”며 “상대방이 먼저 내 몸을 밀치길래 때렸다”고 진술했다.

택배기사 B씨는 “짐을 옮기느라 숨이 가빠 마스크를 잠시 벗고 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 택배기사 B씨의 모습. KBS뉴스 캡처

KBS뉴스 캡처

A씨는 아마추어 복싱 선수로 알려졌다. 6분여간 이어진 다툼으로 B씨는 갈비뼈에 금이 가고 눈 부위를 심하게 맞아 홍채염으로 인한 시력 저하 판정을 받았다. C씨는 팔꿈치 파열, 콧뼈 골절 등의 부상으로 2시간의 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조사 결과 택배기사 B씨도 A씨의 몸을 밀친 사실을 확인하고 B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아파트 주민들은 A씨 엄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모아 경찰에 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