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기업 페이스북에서 5~10년 이내에 재택근무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페이스북 직원 4만5000여명 중 절반 이상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5∼10년 내 전 직원의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직원들과의 주간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로 촉발된 재택근무 형식을 영구화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코로나19 사태 초기까지만 해도 인사고과 점수가 높은 고위 엔지니어에 한해서만 재택근무를 허용해왔다. 저커버그의 재택근무 시행 방침이 현실화되면 신입사원도 팀장의 허가하에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대상 직무도 엔지니어링 외로 확대된다.

저커버그 CEO는 그러나 재택근무 형식으로의 변화에서 속도전은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비대면 업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발전된 기술 및 수단이 나오기 전에는 대규모 재택근무가 어려울 전망이다.

그러면서 다른 기업들보다는 재택근무 확대가 빠를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저커버그 CEO는 “페이스북은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이런 도전에 누구보다 잘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이 불러온 갑작스러운 규제 속에서도 계속 일할 수 있는 페이스북의 역량이 원격근무 모델에 대한 자신감을 줬다”고 덧붙였다.

직원의 문화적·이념적 다양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간적 제약에 구애받지 않고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면 각국에서 다양한 자질을 지닌 직원을 채용해 혁신을 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페이스북을 선두로 전 세계 기업은 재택근무 확대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IT 전문매체 더버지와의 인터뷰에서 “재택근무와 관련해 무엇이 효과가 있고, 무엇이 효과가 없는지 이해하려고 노력 중이다. 앞으로도 융통성 있게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도 장기적으로는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는 영구 재택근무를 시행할 계획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