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입주민 심모씨가 2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검사)를 받았다.

입주민 심모씨는 이날 오전 서울 도봉구 마들로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정을 나서는 모습이 취재진에 의해 포착됐다.

그는 검정색 선글라스와 하얀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과 회색 계열의 무채색 옷을 입고 등장한 심씨는 경찰에 연행되는 과정 내내 주위를 의식했다. 이내 고개를 숙이고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주민이 2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앞서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17일 심씨를 불러 11시간에 걸쳐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이틀 뒤인 지난 19일에는 심씨에 대해 상해와 폭행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심씨는 지난달 21일 이중주차문제로 경비원 최씨를 여러 차례 폭행하는 등 괴롭혀 이를 견디다 못한 최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한 혐의로 지난달 28일 입건됐다. 이후 심씨는 쌍방폭행을 주장하며 부상 치료비까지 요구한 혐의도 추가됐다. 심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폭행 의혹에 대해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은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