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더불어시민당 대표인 우희종 서울대학교 수의학과 교수와 정의당이 22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을 두고 격돌했다.

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윤 당선인에 조치를 요구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에게 “같이 하던 이에 대해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하라”고 응수했다.

우 교수는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여론에 의한 문제제기가 타당한 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심 대표가 지난 1400차 수요집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우 교수는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며 “사람들의 관심 받을 때는 같이 하되, 여론 몰이의 대상이 되어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 매우 정치적”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굳이 잘못한 것을 편들라는 것도 아니다. 나 역시 그럴 생각은 없다. 책임 질 것은 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무엇보다 30년간 역사를 바로 잡고자 노력해 온 이를 이처럼 사실 확인도 전에 가볍게 비난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우 교수는 “검찰의 정의연 압색으로 외부 회계감사와 행안부 감사가 불가능하게 되었다. 검찰은 신속히 자신들의 먹이감을 확보했고 이를 통해 기사회생을 꾀하는 것인데 그런 행보의 검찰에 대해서는 침묵한다”며 “정치 타산 속에 인권도, 약자에 대한 배려도, 적폐청산도, 이들에겐 관심 밖인 듯”이라며 거듭 심 대표와 정의당을 비판했다.


이에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우 교수를 향해 “윤 당선자에 대한 검증 책임이 있는 시민당의 당시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며 유감을 표했다.

강 대변인은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연고의 틀로 가두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전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대표의 발언에 유감”이라며 “시민운동의 대의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하고 국민적인 의혹은 책임 있게 푸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