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같은 학교 여자 동급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중학생 2명이 법정에서 서로 엇갈린 주장을 내놨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치상 및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기소된 A군(14)과 B군(15)에 대한 첫 재판은 22일 인천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고은설) 심리로 열렸다. 이날 A군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B군 측은 “(A군과) 공모한 사실이 없고 성폭행을 시도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사건 현장에 있었느냐’는 재판부 질문에도 “현장과 분리된 옥상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검찰 측 증거 상당수를 동의하지 않으며 입증 취지를 부인한다고도 했다.

A군 측은 이날 증거 채택 과정에서 “법정에 제출된 증거 중 B군 진술 부분을 동의하지 않는다”며 “B군이 A군에게 모든 혐의를 떠넘기고 있다”고 맞섰다.

재판부는 “피고인 2명의 진술이 달라 증거조사와 증인 신문을 해야 할 것 같다”며 “내달 증거조사 기일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피의자들은 지난해 12월 23일 새벽 인천시 한 아파트 헬스장에서 같은 중학교에 다니던 C양(14)을 불러 술을 먹인 뒤 28층 계단으로 끌고 가 잇따라 성폭행을 하거나 시도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C양을 성폭행했고 B군은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은 C양의 어머니가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며 쓴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통해 알려졌다. 글에는 “가해자들이 자신들의 아파트에서 ‘오늘 너 킬(KILL) 한다’며 제 딸에게 술을 먹였다”며 “얼굴을 때리고 가위바위보를 해 순서를 정한 뒤 강간했다”는 호소가 담겨있다. 당시 대중의 공분을 산 이 청원은 40만명 이상의 동참을 받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