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아빠본색’ 캡처

아빠로 돌아온 뮤지션 길이 아내와 아들을 공개한다.

24일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길의 아내인 보름씨와 아들 하음군이 출연한다. 길은 “(아내는) 도시와 아주 먼 시골에서 가재를 잡으며 자란 순수하고 순박한 친구”라며 “저보다 10살 연하이고 성격은 저와 아주 많이 다르다”고 아내를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보름씨는 하얀색 티셔츠와 긴머리를 지닌 청순한 외모였다.

채널A ‘아빠본색’ 캡처

앞서 길은 지난 1월 채널A ‘아이콘택트’에 장모님과 출연했다. 그는 아내와 아들 하음이를 숨겨온 것을 사죄하고 공개적으로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현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혼인신고만 한 상태”라고 밝혔다.

보름씨는 그동안 힘들었던 속사정도 털어놨다. 보름씨는 “그 동안 제대로 나가지도 못했고 친구들한테 오는 연락도 다 안 받았다”며 “아이가 있다는 것조차 말할 수가 없으니 답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번은 하음이를 가져서 만삭일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었다. 그래서 남편과 함께 순댓국집을 갔는데 주변 사람들이 남편을 알아보고 자기들끼리 심한 말을 하는데 그게 귀에 들어왔다”고 회상했다.

보름씨는 “그 때 너무 서러워서 순댓국집 앞에서 울었다”며 “방송을 할 때 가장 밝고 에너지가 가득했던 남편인데 밖에 나가지 않다 보니 점점 피폐해지는 게 보였다”고 전했다.

채널A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20분 방송된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