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의 시안 반도체 공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삼성전자가 중국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에 증설 인력 300명을 추가 파견했다. 지난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을 방문한지 5일만의 파견이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시안 2공장 증설에 필요한 본사와 협력업체 기술진 300명이 이날 오전 전세기 편으로 중국 시안으로 출발했다.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이용해 현지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이후에는 14일 격리가 면제다. 삼성전자가 신속통로 제도를 활용해 대규모 인력을 파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22일 200명을 전세기로 중국에 파견했을 때는 특별 허가를 받았다.

이 부회장도 지난 17일 시안 공장을 방문할 때 신속통로 제도를 활용했다. 이 부회장은 당시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며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위기 대응과 미래 도전을 강조했다. 2박 3일간의 출장 후 지난 19일 귀국한 이 부회장은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돼 2주간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질병관리본부에 발열, 기침 여부 등의 증상을 보고하게 됐다.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 기지다. 이날 추가 인력이 파견된 2공장 증설에는 18조5000억원이 투자됐다. 지난 3월 첫 출하를 기념해 행사를 갖는 등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증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경기도 평택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생산 시설 추가 구축을 발표했다. 공사가 완료되면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