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4·15 총선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는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간다.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통합당은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윤미향 출당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전날 주장한 ‘중국 해커 개입 의혹’에 대해 언급하며 그를 비판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 주장은)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 것”이라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다.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비판했다.

이어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 기다리면 된다”면서도 “하지만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 국민들이 민경욱을 통합당의 대표적 인물로 생각할 수준이 될 정도로 노이즈(소음)를 만들고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또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 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며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우리 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 얻기 위해서는 구성원 모두가 뼈를 깎는 마음으로 혁신과 노력 기울여도 부족한데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민의원 때문에 선거참패한 정당이 기괴한 괴담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