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10시 28분쯤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 한 폐목재 처리 공장에서 20대 작업자가 파쇄 기계에 빨려 들어가 숨졌다. 연합뉴스

폐목재 파쇄 작업을 하던 20대 근로자가 안전사고로 목숨을 잃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2일 오전 10시28분쯤 광주 광산구 하남산업단지 한 폐기물 처리업체 작업장에서 A씨(26)가 목재를 잘게 부수는 기계에 빨려 들어갔다.

119 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A씨는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A씨는 기계의 입구에 걸린 목재를 밀어 넣으려고 파쇄기 위로 올라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짝을 이뤄서 작업하던 동료가 다른 일로 자리를 비운 사이에 발생했다. A씨는 이 업체에서 지난해 8월부터 정규직으로 일해왔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고 예방 교육을 시행하지 않았거나 안전장비를 지급하지 않은 등 책임이 드러나면 업체 관계자를 형사 입건할 방침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