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곤장, 니킥, 저능아 낙인, 왕따 조장… 가해자는 아직도 선생님으로 살고 있습니다”

초등생 자녀가 담임 교사에 상습 학대를 당했다는 엄마의 호소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했다. ‘9살 아동을 상습 학대한 담임 교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22일 올라온 청원의 주인공 A씨는 인천에 사는 학부모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9살 아이들이 모인 초등학교 교실에서 담임교사 B씨의 악질적인 괴롭힘과 차별이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차마 사실이라고 믿고 싶지 않은 일들”이라며 자신의 자녀와 같은 반 아이들에게 가해진 B교사의 학대 행위를 나열했다. 그는 “옆구리, 볼, 어깨, 팔을 수시로 꽉 꼬집었다. 쉬는 시간에 떠들었다고 볼을 꼬집힌 아이는 양쪽 볼이 2주간 멍들었고 ‘뼈가 부서지는 고통’이라고 표현했다”며 “30㎝ 자로 아이들의 입을 때리고 칠판에 걸어두는 1m짜리 자로는 아이를 책상에 눕혀 ‘한대요! 두대요!’ 외치며 곤장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앉아있는 아이 어깨에 발을 올리고 눌러 압박하고 목을 꺾은 채 때리기도 했다”며 “창문을 가리키며 ‘소가 넘어간다’고 말하고 아이들이 쳐다보면 그 순간 꼬집거나 니킥을 차고는 아무 일도 없었던 척 연기를 한다”고 폭로했다.

또 아이들을 조롱하고 비꼬는 발언을 일삼았다고도 했다. A씨는 “B교사에게 꼬집힌 아이가 울자 ‘○○이는 연기자네. 하나도 안 아픈데 아픈 척하네’라고 하면서 다른 아이에게 꼬집는 시늉을 한 뒤 ‘내가 이렇게 약하게 했는데 ○○이가 우네. 이게 아프니?’라고 묻는다”며 “아이에게 ‘저능아 같다’ ‘미친 것 같다’고 말해 낙인을 찍는 등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하기도 했다”고 썼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뿐만 아니라 “일기장 내용을 친구들에게 공개하며 아이의 엄마를 놀리는 등 수치심을 주기도 했다”며 “한 아이에게는 B교사가 ‘○○야 시끄러워!’라고 외치면 나머지 학생들이 똑같이 후창하도록 하며 왕따식 체벌을 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8년에도 일부 아이를 ‘개’라고 표현한 적이 있었다”며 “아이가 불필요한 말을 하면 (B교사가) ‘개가 짖네’라고 말하고 나머지 아이들이 ‘멍멍’이라고 외치게 하는 식”이라고 썼다.

A씨는 “교육자로서 책망과 훈계 또는 징계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더불어 사는 것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온전한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진짜 교육”이라며 “9살 아이들을 상대로 B교사가 행한 체벌은 폭력이었고 잘못된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모든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학교 측이 B교사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지 않고 있다며 억울해 했다. A씨는 “피해 아동 학부모들은 학교에 이 모든 걸 알렸고 학교 역시 아동학대 사건임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절차에 따른 신고를 꺼리며 소통의 문제라고 치부했다”며 “교권이 있기 때문에 형사적 조치가 있지 않은 한 학교에 못 나오게 할 방법이 없다고만 하며 행정적으로 B교사를 조사하고 처벌할 근거나 권한이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폭력으로 위원회를 여는 과정도 학교가 만류했다”며 “이 과정에서 학교나 교육청은 사안을 해결하려는 의지 보다 엎으려고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B교사가 2020년 2월 인천 모 초교에서 담임으로 재직 중인 것을 확인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학교 측은 피해 학부모들에게 “학부모가 더 일찍 학교에 이야기했으면 좋았을 것” “B교사를 용서해주자” “(형사적 조치를 할 경우) 오래된 싸움이 될 것” 등의 이야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A씨는 “학교에서 교사에 의한 아동학대가 일어났을 때 조치할 매뉴얼을 재정비하고 이런 사건에 대한 인식 교육과 신고 교육도 이뤄지게 해달라”고 요청하며 “초등학교도 교실과 복도에 CCTV를 설치하는 것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11월 경찰에 정식으로 접수됐고, 이후 넘겨받은 검찰은 B교사에게 혐의가 있다고 보고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재판에 넘겼다. 시 교육청은 검찰로부터 B교사의 기소 사실을 통보받고 내달 징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