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22일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99명이 전원 숨졌으나 한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5시) 파키스탄 라호르 공항에서 이륙한 파키스탄항공 A320기(카라치향발, PK8303)가 카라치 공항에 착륙하기 직전인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7시)쯤 공항 인근 주거지에 추락했다.


외교부는 여객기에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모두 99명 탑승했으며 전원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추락한 지역의 주택 등이 화재에 휩싸여 희생자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외교부는 “주파키스탄대사관과 주카라치분관은 사고 사실 인지 직후 주재국 공항당국과 접촉해 탑승객 명단을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우리 국민 탑승 사실은 없는 것을 확인했다”며 “주파키스탄대사관은 주재국 정부와 협조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우리 국민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