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뉴스 캡처

인천시 체대 입시 전문학원 수강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원 대표는 고3 학생 97명 전원에게 “절대 등교하면 안된다”고 문자를 보냈고 학원 측의 신속한 조치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일 YTN에 따르면 학원 대표 전웅배 씨는 지난 20일 한 수강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날은 고3 학생들의 개학날이었다.

전 대표는 오전 6시25분쯤 수강생 전원에게 등교하면 안 된다는 단체 문자를 보냈다. 이후 6시44분에도 등교하면 절대 안 된다는 문자를 차에서 거듭 전송했다. 학원에 도착해서도 추가 확인 문자와 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대표의 연락 덕분에 수강생 97명 전원은 학교에 가지 않고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고3 입시생을 포함해 다른 학년 수강생과 가족 등 관련자 378명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당시 그는 수강생 출석부를 사진으로 찍어 보건소 등에 보내는 등 접촉자들에 대한 검체 검사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도왔다.

YTN뉴스 캡처

전 대표는 “당시에는 ‘학교를 못 가게 해야겠다, 등교를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며 “학생들이 그날 아침에 제 문자를 보고 놀랐을텐데 조치 잘 따라줘서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인천시는 “다른 수강생에게 감염됐다면 전체 학교로 확산될 뻔했다”며 전 대표의 신속한 대처를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