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 연합뉴스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와 접촉한 경기 의왕시 거주 56세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경기 의왕시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직장이 있는 A씨는 지난 21일 서초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고 22일 확진돼 서초구 69번 환자가 됐다. 서초구는 A씨를 삼성서울병원 진단 감염 환자로 분류한 뒤 의왕시보건소에 통보했다.

A씨는 지난 10일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의왕시는 A씨를 성남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집을 방역 소독했다. 이후 가족 2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맡기고 이들을 자가격리시켰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