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중국의 게임회사 지우링을 상대로 대한상사중재원에 제기한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승소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지우링은 킹넷의 자회사다.

22일 위메이드에 따르면 지우링은 지난 2017년 11월 위메이드와 ‘미르의 전설2’ 지식재산권(IP)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HTML5 게임 ‘용성전가’를 서비스했다. 하지만 계약금과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위메이드측은 설명했다.

킹넷 공시에 따르면 용성전가는 출시 후 월평균 매출 9000만 위안(약 156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10월 지우링을 상대로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로열티와 이에서 파생된 이자를 지급하라는 내용의 중재 신청을 했다. 그 결과가 이날 나온 것. 재판부는 지우링의 계약 불이행에 따른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2946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전기래료’ 중재에 이어 이번 중재 판정 결과에서 보이듯 미르 IP의 권한과 권리는 위메이드에 있음이 보다 명확해졌다. 판정 받은 배상금 외에도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르 IP 보호 및 권리 강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