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노무현재단과 관련해 곧 뭔가 터질 듯하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은 작년부터 그 얘기를 해왔고, 이번엔 이해찬까지 그 얘기를 한다. 정색을 하고 미리 초를 치는 것을 보니 노무현재단 관련해 곧 뭔가 터져 나올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뭘까? 변죽 그만 울리고 빨리 개봉해라. 우리도 좀 알자”고 요구했다.

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추도사를 염두에 둔 발언이다. 이 대표는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며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 끝이 없다. 참말로 징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 발언이 노무현재단과 친노 진영을 향한 검찰 수사를 지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노 전 대통령에 이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등을 수사한 검찰을 ‘검은 그림자’에 비유해 경고했다고 풀이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