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이성재프로와 아내 국군사관학교 이쁘니 소령(왼쪽)이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있다. 삼성SDI 제공

“현장에 가 있을 땐 너무 걱정이 됐고, 무사히 돌아왔을 땐 너무 고마웠지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현장에 파견됐던 의료진의 가족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말일 것이다. 삼성SDI 이성재(36) 프로는 24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아내 이쁘니(36) 소령이 대구 동산의료원에 4주간 파견됐다 돌아온 것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장교 출신인 이 프로와 직업 군인인 이 소령은 레바논 파병 현장에서 처음 만나 2013년 결혼했다. 이 프로는 충남 천안 삼성SDI 소형전지사업부에서 일하고 이 소령은 천안에서 대전 국군간호사관학교로 출퇴근했다. 각각 6, 4세인 두 딸을 키우며 바쁘게 지냈다. 그러다 지난 3월 말 아내가 코로나19 의료 지원의 명을 받게 됐다.

이 프로는 “저는 장교로 군 복무를 했고 아내는 군인이지 않습니까. 저나 아내나 코로나19 현장에 가게 된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였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떠나는 아내에게 “내가 집에서 애들을 잘 돌볼 테니까 집 걱정은 하지 말고 잘하고 오라”며 응원했다. 이 소령은 그런 남편의 지지를 받으며 대구로 떠났다.

삼성SDI 이성재 프로 가족. 삼성SDI 제공

하지만 아내가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동안 이 프로의 ‘육아 전쟁’도 만만치 않았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두 아이 깨우고 씻기고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긴급돌봄에 맡겼어요. 출근했다 다시 애들 데려와 먹이고 재우는 일상을 반복했죠. 둘이서 하던 일을 혼자 하려니 그야말로 전쟁 같더군요”라며 웃었다. 새벽에 자다 깨 울면서 엄마를 찾는 어린 딸을 달래기도 했다. 지칠 땐 더 힘들 아내 생각을 했다.

고령 환자가 많은 병동에 근무했던 이 소령은 기본적인 간호 업무뿐만 아니라 식사 및 위생 등 전반적인 감염 관리를 했다. 24시간 3교대 근무에 방호복을 입고 일하다 보니 몸도 힘들고 가족도 그리웠다. 그래도 이 소령은 ‘지금 여기가 나의 전쟁터’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 매일 힘든 하루를 보낸 이 프로와 이 소령은 영상통화를 하며 서로의 마음을 달랬다.

한 달 뒤 아내가 임무를 마치고 돌아오던 날, 평소 무뚝뚝한 이 프로는 나름 큰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한다. “고생했다”며 아내를 꼭 안아준 뒤 이 소령이 제일 좋아하는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준 것이다. 삼성SDI는 부부의날(21일)을 맞아 이 부부를 소개했다. 두 사람의 스토리는 사내소통채널 ‘SDI talk’와 국군FM라디오에도 소개돼 많은 이들의 호응을 받았다.

이 프로 부부는 “당연한 일을 했는데 큰 관심을 가져주셔서 부끄러운 마음이 든다”며 쑥스러워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