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영상 캡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미국 ABC뉴스에 출연해 한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식을 소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미국 ABC뉴스에서 앵커는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의 대응이 널리 찬사를 받는다”며 입국자 선별, 드라이브스루 검사, 방역 지침, 접촉자 추적 등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강 장관에게 “한국의 전략이 미국에서도 통할 것 같으냐. 미국이 도입하기엔 너무 늦은 것 아니냐”고 물었다.

강 장관은 “한국은 지금까지 봉쇄를 한 적이 없다. 검사, 추적, 치료를 뜻하는 ‘3T’라는 매우 튼튼한 시스템이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3T는 어떤 감염병과의 전투에서도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2015년 메르스 사태 경험이 이번 성공에 씨앗을 뿌렸다. 2015년 메르스 때는 부족한 점이 많았다. 하지만 그때 경험을 교훈으로 삼아 우리는 오랜 시간 동안 질병관리 인프라와 법률 체계를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영상 캡처

앵커는 “한국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감시를 진행해왔다”며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는 없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강 장관은 “코로나19 추적에 있어 감시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며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를 최대한 일찍 찾아내고 격리해 나머지 사회 구성원들의 이동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는 추적조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앵커는 최근 고3 등교 시행과 관련해 묻기도 했다. 그는 “마스크를 쓴 한국 학생, 투명 가림막을 두른 책상, 발열 체크 장면 등을 봤다”며 “이런 조치 아래 계속 등교수업을 유지할 수 있을지 얼마나 자신있느냐”고 했다.

그러자 강 장관은 “한국 정부는 당초 개학 시기인 3월보다 80여일이 지나 등교 개학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우리는 학생과 학교에 대한 모든 필요한 위생 조치들이 제대로 취해졌는지 점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정착됐는지 확인하는 한편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대응 규칙들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했다”고 답했다.

또한 앵커는 “제2의 코로나19 유행을 예상하느냐. 3T 이상의 대비책이 있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강 장관은 “코로나19는 매우 속도가 빠르다. 조용히, 매우 빠르게 확산된다. 한국 정부는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서울시는 인천공항이 있는 인천시와 함께 통합 병원관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대규모 감염 발생시에는 두 광역단체가 병원인력 및 장비를 공유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의 지방자치단체 역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상황에 대비해 대책을 세워놓고 있다”며 중증 환자를 위한 병상 확보, 경증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 준비 등을 언급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