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에서 어패류 채취에 나섰다가 실종된 60대 아버지와 1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24일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2시쯤 부자 관계인 A씨(60)와 B군(19)이 물이 빠진 틈을 타 어패류를 잡기 위해 하동군 방아섬 인근 해상에 나갔다.

그러나 A씨와 B군이 귀가하지 않았고 가족이 112에 실종 신고를 했다. 신고를 넘겨받은 통영해경은 연안 구조정, 민간 선박 3척을 동원해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실종 당일 오전 10시 14분쯤 방아섬에서 400m 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의식과 호흡이 없는 A씨를 찾았다.

해경은 심폐소생술을 하며 A씨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이후 오전 11시20분쯤 방아섬 인근 해안가에서 아들 B군도 찾아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