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역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2시에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연다.

이곳은 지난 7일 이 할머니가 정의연 문제 등을 폭로한 1차 기자회견 장소다. 이 할머니 측은 기자회견 장소가 협소하다는 이유 등으로 참석 인원을 제한하고 취재진 질문도 추첨을 통해 5개 정도만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성 일제강제동원희생자유가족협동조합 이사장은 “이 할머니가 딸에게 ‘그때 모든 내용을 까발리고 윤미향은 윤미향 대로 법적 처리를 확실히 하겠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열린 첫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에 가면 학생들이 용돈을 모아 내지만 이 돈이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쓰인 적은 없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 아울러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에서 10억엔이 들어온 것도 위안부 피해자들은 몰랐다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의 폭로 후 정의연은 기부금 관련 부실회계, 경기도 안성 쉼터 고가 매입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다. 의혹이 불거지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지난 19일 이 할머니를 찾아 무릎을 꿇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에게 25일 예정된 2차 기자회견 참석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을 안아줬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각에선 용서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이 할머니는 사과도 용서도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현재까지 윤 당선인이 기자회견에 참석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 측근 또는 정의연 관계자들이 이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기자회견장을 찾을 가능성은 있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은 이 할머니의 폭로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등 시민단체들이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대상으로 고발장을 접수하는 등 현재 고발건이 10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0일 정의연과 21일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를 통해 확보한 정의연의 회계 및 운영자료를 분석해 윤 당선인의 임기가 시작되는 이달 30일 전 계좌추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