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애인이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해 목 졸라 살해한 6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통원지원 형사1부(진현섭 부장판사)는 애인 B씨(37)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재판에 넘겨진 A씨(60)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16일 경남 거제에 있는 B씨의 집에서 대화를 거부하는 B씨를 주먹으로 때렸다. 평소 B씨가 바람을 피우고 있다고 의심하던 A씨는 B씨가 자신과 헤어지려는 듯한 태도를 보이자 폭행한 것이다.

이에 B씨가 “살려달라”고 외치며 지인에게 전화를 걸자 목을 졸라 살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랑해서 죽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A씨는 ‘B씨를 사랑하니까 죽였다’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범행 동기를 내세우고 피해자 가족들은 무거운 형벌을 내려달라 탄원하고 있다”며 “여러 사정을 종합해 양형기준의 상한을 넘는 형을 정한다”고 밝혔다.

이홍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