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이 마약탐지견 16마리를 민간에 분양한다고 25일 공고했다. 신청일은 1~12일로 관세국경관리연수원 웹사이트(cti.customs.go.kr)에서 할 수 있다. 면담과 거주환경 현장 심사 등을 받아야 한다.

개들은 세관에서 마약탐지견으로 활약하다 은퇴했거나 훈련 과정에서 기질이 적합하지 않았던 이들이다. 예로 만 열살이 되는 리트리버 민주는 베테랑 마약탐지견이다. 한살 피오나는 애교가 많고 사람과 놀기를 좋아해 마약탐지견으로 적성이 맞지 않아 민간의 품으로 보내기로 했다.


마약탐지견들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총 74마리가 분양됐다. 이들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친화훈련과 기초 복종훈련 등 사회화 훈련 프로그램을 이수했다. 관세국경관리연수원 이지현 수의사는 "새 보금자리를 찾는 탐지견들은 모두 영리하고 친화력이 매우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