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베이 AP=연합뉴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20일 타이베이빈관 야외무대에서 취임 연설을 하고 있다. 차이잉원 총통은 지난 1월 대선에서 승리하고 이날부터 2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연임에 성공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공개 지지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24일 늦은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민주 진영 동지들은 모든 홍콩인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나선 것에 반대한 것이다.

차이 총통은 “홍콩보안법이 실시되면 홍콩의 자유 민주와 사법 독립 가치는 엄중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50년 동안 홍콩의 체제 유지, 홍콩인에 의한 고도의 자치권 약속은 파한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홍콩인의 자유민주에 대한 갈망은 (중국 당국이) 총알로 공포 등을 만드는 것이 아닌 홍콩의 자치 약속을 지키는 데서 확립될 것”이라고도 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