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태성이 아들 한승이의 깜짝 생일 축하와 손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이태성은 서른여섯 번째 생일을 맞이해 아들의 깜짝 생일 축하를 받았다.

이날 일과를 끝내고 귀가한 이태성은 집안이 생일 축하 이벤트 소품으로 꾸며져 있는 모습을 보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한승이는 이태성을 위해 직접 생일 축하 피아노 연주를 했고 미역국을 조리해 직접 밥상을 차렸다.

이태성은 아들이 끓여준 미역국을 먹으며 “살다 보니 아들에게 미역국도 받아보네”라며 뿌듯해했다.

이후 한승이는 이태성이 좋아하는 초콜릿과 일일 쿠폰, 이태성의 이름을 새긴 의자까지 선물하며 또 한 번 감동을 선물했다.

깜짝 생일파티의 피날레는 한승이의 손편지였다.

한승이는 편지에 “아빠는 다른 아빠들보다 젊어서 좋아. 그리고 아빠는 영화배우여서 또 너무너무 좋아. 근데 아빠는 너무 좋지만 내가 2살 때 엄마와 헤어진 게 좀 아쉬워. 그래도 난! 아빠가 최고. 한승이가 진심으로 사랑해”라고 적었다.


아들이 직접 쓴 손편지를 한참 말없이 읽어 내려가던 이태성은 눈물을 참지 못하고 결국 오열했다. 이태성은 그런 자신의 모습을 보고 함께 눈물을 흘린 아들을 꼭 껴안았다.

이태성 부자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가슴도 먹먹해졌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태성씨 힘드시겠지만, 항상 응원합니다. 이미 좋은 아빠입니다” “한승이 편지보고 엄청 울었네요” “생일파티 편지 때문에 눈물바람했네요. 응원합니다”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