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인스타그램 캡처

박세리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대표팀 감독이 목줄에 묶여 있는 반려견이 불쌍하다는 비판에 반박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 감독이 세 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집 앞마당으로 산책을 나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마당에는 박 감독의 큰아버지가 키우는 반려견 한 마리가 더 있었는데 이 개는 다른 반려견들과 달리 목줄에 묶여 있어 논란이 일었다.

일부 시청자들은 프로그램 패널들이 “내가 본 강아지 중 제일 행복하게 사는 애 같아” “얼굴이 웃는 상인가?” 등의 반응을 보인 것에 대해 “목줄에 묶여 있는 강아지에게 행복하다고 표현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천둥이가 안쓰럽다” “목줄을 풀어줬으면 좋겠다”는 등 불편한 시선을 보냈다.

MBC '나혼자산다' 방송 화면 캡처

이런 부정적인 반응은 박 감독의 개인 인스타그램 게시물 댓글에도 이어졌다. 그러자 박 감독은 해당 댓글들에 직접 답글을 달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천둥이도 우리 가족이다. 작은 아이들(반려견)이 없을 때 따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다”며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함께 있으면 사고가 날 수 있어 조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천둥이도 마당에 풀어놓는다”며 “천둥이도 마음껏 놀다가 다 놀았다 싶으면 스스로 집으로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대형견이랑 소형견을 같이 안 풀어놓는 건 당연한 건데 왜 논란인지 모르겠다” “천둥이 표정 보니 정말 웃는 상이더라. 사랑 듬뿍 받은 티가 난다”며 박 감독에게 응원을 남겼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