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남편인 김삼석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언론사 홈페이지에 아내 명의 후원 계좌를 홍보한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시민단체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김씨를 사문서위조 및 행사, 업무방해,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윤 당선인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이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단체명의 계좌가 아닌 개인명의 계좌를 SNS에 올려 여러 차례 후원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사준모는 “수원시민신문 대표인 김씨가 2015년 9월 정대협의 유럽 캠페인 소식을 다룬 기사를 쓰면서, 아내인 윤 당선인 개인명의 계좌를 모금 계좌로 기재해 윤 당선인과 공범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김씨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기자 명의로 기사를 작성한 뒤 지면과 인터넷에 게시해 사문서를 위조하고, 기사 제휴를 맺은 포털사이트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정의연 감사를 맡고 있는 회계사 이모씨도 업무상횡령, 사기,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사준모는 이씨에 대해 “만약 피고발인이 올바르게 회계감사를 했다면 정의연과 정대협의 기부금 및 국가보조금이 유용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과 범죄사실을 공모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앞서 사준모는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윤 당선인과 정의연·정대협 관계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피고발인 중에는 2018년 경기도 안성에 평화의소녀상을 건립하면서 6800여만원을 신고 없이 모금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도 포함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