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송 화면 캡처

북한판 ‘보람튜브’가 등장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25일 YTN에 따르면 북한 한 어린이의 일상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은 한국에서 인기몰이 중인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를 보는 듯한 브이로그 형식으로 지난 한 달 사이 세 편이 공개됐다.

영상 속에는 북한 평양에 사는 7살 여자아이가 등장한다.

아이는 인형과 놀고, 피아노를 치고, 학교에 가기 전 공부하는 모습 등 얼핏 보면 평범한 일반 가정의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보람튜브’ 또는 다른 한국 유튜브 영상과는 다르게 모든 것이 대본처럼 짜여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북한의 대외 선전방식과 안정된 생활 모습을 전달하려는 목적으로 추정된다.

특히 유튜브는 북한에서 일반인의 접속이 차단돼있다는 점을 들어 북한 당국이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유튜브 활용은 비용 대비 효과 측면에서 효용성도 크기 때문에 초보적인 시범 단계를 거쳐 관광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